산단개혁연대 워크샾 참관기

국가/지방산업단지환경및제도개혁을위한전국연대(이하 산단개혁연대) 워크샾이 5월 30일, 군산에서 있었습니다. 최은희/김낙준 두 상근자가 참가했습니다.
산단개혁연대는 산단지역 환경과 노동환경 개선, 정부의 산단정책 개혁을 바라는 29개 지역단체들이 함께하고 있었습니다. 환경운동연합 지역조직들과 YMCA 지역조직들, 환경정의시민연대 등 환경단체와 민주노총 울산본부와 ‘적록연대’를 고민하는 소수 민주노총 지역 간부들이 결합하고 있습니다.

환경운동단체들이 전국 각지 산단의 네트워크를 구상하고 있는지라 산단개혁연대는 전국적 관점에서 환경운동이라는 부문운동을 모색하는 색채를 띄고 있었습니다. 예를 들면 [산단지역의 경제자유특구 무엇이 문제인가?] 같은 기획 토론이 그 시도였습니다. 이것은 올바른 태도였습니다.
다만 아쉬운 점은 핵심 전국쟁점에 관한 토론이 집중된 운동으로 조직되지는 않는다는 것입니다. 경제자유구역에 관한 이견(인천지역 환경련 활동가는 경제자유구역법은 인정하고 친환경적 시설을 유치하는 것으로 운동의 방향을 상정했습니다)이 존재함에도 전혀 논쟁되지 않았습니다. 지역에서 알아서해라는 식이 두드러지고 전반적인 경향이었습니다.

주제 토론 [산단 대기정책 및 운영대안찾기]의 주제발표 2)는 “산단지역의 환경안전 해결을 위한 민간운동 사례발표” 였습니다.
이 발표는 여수환경련 정책국장이 했는데, 여수환경련은 대체로 노동운동과 환경운동이 만나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여수지역 노조와 연대감이 (타지역의 환경단체와 노조에 비해 상대적으로) 돈독하고 현대건설 사고(율촌산단 사고) 때 적극적인 활동을 벌였습니다. 여수환경련의 주도적인 입장은 (다른 지역 환경련에 비해 훨씬) 호감가는 것이었습니다.
여수환경련과 비슷하게 주제발표 1) “산단 지역의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정책대안”을 발표한 김선태 교수(대전대학교 환경공학과)는 “노동환경이 개선돼야 일반환경도 개선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우리는 워크샾을 나오는 길에 여수환경련 활동가들과 짧막한 대화를 나눌 수 있었습니다.
전에 만났던 황주찬 조사부장은 이전처럼 ‘기업살인’이라는 단어에 호감을 표했습니다. 그러나 아쉽게도 다른 활동가들의 반응을 꼼꼼히 체크해보지는 못했습니다.

우리는 산단개혁연대에 가입하기 보다는 여수환경련과 앞으로 좀더 진전된 관계를 맺는 것이 적절하겠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