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지하철 사고 이후, 노동과 시민운동 양 영역에서 부분적이나마 이에 대한 움직임이 있습니다.

이미 대구, 인천, 부산 지하철 노동조합은 올해 공동투쟁을 통해 안전인력 (부분적) 확보, 내장재를 불연재로 교체, 시민과 노동자가 참여하는 안전위원회 구성 등을 확보했습니다.

대구지하철시민대책위에 가장 열심히 참가했던 시민단체 중 하나인 녹색소비자연대는 그 후속사업으로 공공시설물의 안전에 대한 시민감시단 사업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어제 그와 관련한 자문회의가 있어 다녀왔습니다.

녹색소비자연대는
– 지하철
– 다중이용시설(공연장, 쇼핑센터 등)
– 주택
– 건설현장
의 안전에 대해
시민이 손쉽게 체크할 수 있도록 체크리스트를 개발하고,
현재 모집된 200여명의 시민감시단을 교육시킨 후
현장점검하도록 하고
이를 바탕으로 문제해결을 촉구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저는 주로 지하철, 건설현장의 공공안전과 관련해 이야기했습니다.

현재 노동현장의 안전을 규정하는 법(산업안전보건법)과 행정체계(산업안전공단등)가 노동자에 대해서만 한정되어 있는 관계로 노동자, 시민 모두가 불이익을 받고 있다.

그리고, 시민단체에서 고민하는 시민안전 문제의 핵심이 노동과정에 일상적으로 개입하는 노동안전에 있는 만큼 이에 대한 지지와 연대가 필요하다. 등등….

녹색소비자연대는 사업을 진행시킨 후 9월 정도에 ‘안전포럼’을 공개적으로 열 계획이라고 합니다.

노동과 시민의 고민이나 활동이 아직은 초보적이고 각자가 한계도 있지만 두 흐름을 지켜보면서 계속해서 노건연의 역할을 찾아야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