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도 오마니보러 갑니다.
울 오마니는 항상 딸내미(이서치경)때문에 아들들이 기죽는다고
생각하죠.
이렇게 순댕이 딸을….맨날 구박만 하고..
에혀~ 오마니의 아들딸 차별의 설움을 이야기 하자면 밤을 세야 되져.

이런 설움에도 집에 가야하남요?
그것도 음식 하러!!

근데, 갈 데 없으니
그냥 갑니다.
아래 상윤선배가 왜 집에서 잔소리 듣는지 몹시 궁금한데요^^
술자리 한지 너무 오래됬는데,할일없는 분들 수원행궁에라도 놀러가실래요?
저는 명절에 한복입고 고궁에 놀러가는거 좋아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