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대통령 전범민중재판에 세우겠다”
20일 ‘부시·블레어·노무현 전범 민중재판운동’ 발기인 총회 열려
기사전송 기사프린트 김태형(caesar97) 기자
▲ 문정현 신부가 20일 저녁 서울 동숭동 흥사단 강당에서 열린 부시·블레어·노무현 전범민중재판운동 발기인 총회에 참석해 결의문을 낭독하고 있다.
ⓒ2004 오마이뉴스 김태형

노무현 대통령을 부시 미대통령, 블레어 영국총리와 함께 이라크전범 국제민중법정에 세우는 운동이 추진된다.

20일 저녁 7시 서울 동숭동 흥사단 3층 강당에서는 인권운동사랑방 등 평화·인권단체 활동가 120여명이 모여 ‘부시·블레어·노무현 전범 민중재판운동’ 발기인 총회를 가졌다.

이날 총회에서 참가자들은 “국제인권법과 헌법을 위반하여 전쟁범죄를 행하고 있는 노무현 정부를 오는 12월 11~12일 서울서 열리는 민중재판에서 심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발기인들은 11월말까지 기소인 1만 명을 모집하고 전국 각 지역·부문별로 평화행동과 불복종 행동을 선언하는 ‘풀뿌리 평화행동선언’을 작성 발표할 예정이다.

또 발기인들은 미국·덴마크·독일·멕시코·일본 등 현재 전범민중재판이 추진 중인 각 국가별 평화운동 단체와 결합해, 내년 3월 20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부시·블레어·노무현 3자를 전범 민중재판에 기소할 계획이다.

문정현 신부가 낭독한 총회 결의문에서 발기인들은 “노무현 정권은 시종일관 국익논리를 앞세워 이라크 민중에 대한 야만적인 학살에 동참하는 반인륜적 범죄를 저질렀다”며 “미국의 이라크 점령과 한국정부의 파병정책을 명백한 전쟁범죄로 규정하고 단죄해 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부의 이라크 추가파병 결정에 항의해 지난 7월 26일부터 단식에 돌입, 전국을 돌며 평화순례를 펼친 김재복 수사는 “이번 전범민중재판이 이라크 민중에게 엄청난 고통을 가한 부시·블레어·노무현 세 사람에게 참회의 기회가 되길 바란다”는 뜻을 밝혔다.

발기인들은 21일 오전 11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날 총회에서 의결된 대로 민중재판을 위한 ‘1만인 기소운동’에 본격적으로 돌입할 예정이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김재복 수사 등이 참석해 노무현 대통령 등에 대한 전범기소이유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기소인 참가 신청은 전범민중재판운동 홈페이지(gopeace.or.kr)를 통해 가능하다.2004/09/20 오후 10:22 ⓒ 2004 OhmyNews

김태형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