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인사의 느낌이 웬지(?) 강직하시고, 책임감이 넘쳐 보이십니다.
노건연에 발을 들여놓게 되심을 축하드리며, 앞으로 많은 활동 기대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