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post is last updated 86 days ago.

문송면원진노동자 산재사망 30주기를 맞아 

노동건강연대가 특별대담의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많은 분들이 자리에 함께해서 ‘노동자가 되지 못한 노동자’들의 이야기를 

함께 나누고 고민하는 자리가 되길 바라겠습니다. 

노동건강연대 특별대담 [노동자가 되지 못한 노동자] 
1988년 7월 2일, 온도계를 만들던 노동자 문송면 군이 수은중독으로 사망했습니다. 고작 15살의 청(소)년 노동자였습니다. 문송면·원진노동자 산재사망 30주기를 맞이하는 지금, 여전히 많은 일터에서 ‘문송면들’이 가장 위험한 일을 가장 낮은 대우를 받고 일하며 수은, 메탄올, 시안화수소 중독 등으로 다치거나 사망하고 있습니다. 노동에 대한 정당치 못한 대우와 노동(자)에 대한 무관심이 30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하기 때문입니다.
문송면 30주기를 맞아 (학생)노동자, 이주민, 재활대상자로 취급받으며, ‘지금 여기’에서 합당한 대우를 받지 못하는 현장실습생, 장애인노동자, 이주노동자의 이야기를 함께 나누고 고민하고자 합니다.

사회_전수경(노동건강연대 활동가)

패널_허환주(프레시안 기자)
       학생과 노동 사이 : 현장실습생 

      _정다운(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활동가)
       재활과 노동 사이 : 장애인노동자 

      _이율도(이주노동자노동조합 교육선전국장) 
        난민과 노동 사이 : 이주노동자 
7월 11일 수요일 19시
서울혁신파크 상상청 3층

참가신청 링크 : http://bitly.kr/BoVF

photo_2018-06-29_16-30-46.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