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산재’=’바보같은 죽음’… 안전보건공단의 황당한 체험 영상

‘산재’=’바보같은 죽음’… 안전보건공단의 황당한 체험 영상 노동자 안전교육 담당 노동부 산하기관, 홈페이지에 영상 올렸다 삭제… 결국 사과   노동건강연대   엄동설한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산재 유가족들이 20일 가까이 단식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30일 노동자 안전을 책임진다는 고용노동부 산하 안전보건공단 홈페이지에...

[노동과 건강 연속기고⑧] 산재 문제 해결하는 실마리, 진료기록에 있다

박장준(노동건강연대 회원, 더불어사는 희망연대노동조합 조직국장)   50대 중반인 그는 19살에 유선방송 설치 일을 시작했고, 2015년 4월 20일까지 티브로드 케이블방송·인터넷 설치기사로 일했다. 고객 집으로 이동하던 중 어지럽고 마비 증세가 와서 갓길에 차를 멈추고 동료에게 SOS 신호를 보냈다. 그리고 병원에서 뇌경색 진단을 받았다....

“산재 신청 방해 없었다”던 삼성전자…내부에선 “책임 통감”

[앵커] 작업 현장에 남은 안전모와 안경 하나. 지난 5월 강원도 삼척 삼표시멘트 공장에서 끼임 사고로 숨진 노동자의 물건들입니다. 아들은 나흘이 지나서야 아버지의 흔적이 남은 곳에 꽃 한송이 놓을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두 달 조금 지난 지난달 31일, 같은 사업장에서 또 한 명의 노동자가 7미터 아래로 떨어져 숨졌습니다. 지난해 8월부터 벌써 3명 쨉니다. 일하다 죽지 않게. 지난 일주일 동안 일하다...

[CBS] “노동자 1人 사망 시, 법인 경우 평균 400만 원 정도만 벌금 물어”

■ 방송 : 강원CBS<시사포커스 박윤경입니다>(13:35~14:00) ■ 제작 : 강민주 PD ■ 진행 : 손경식 선임기자 ■ 정리 : 강원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김민희 ■ 대담 : 이상윤 대표 (노동건강연대)   ◇손경식> 지난 31일, 삼척의 한 시멘트 공장에서 하도급 업체 직원이 추락사고로 목숨을 잃었습니다. 지난 5월, 같은 업체 소속인 직원이 기계에 끼어 숨진 데 이어...

[노동과 건강 연속기고⑦] 비정규직 노동자는 아파도 ‘의무기록’이 없다(?)

문상흠(노동건강연대 회원, 안산시 비정규직 노동자 지원센터 공인노무사) 고용노동부 산업재해 발생 현황에 따르면 2019년 한 해 동안 4일 이상 요양이 필요한 업무상 부상 혹은 질병 때문에 산업재해로 인정된 노동자는 109,242명이고, 그 중 사망자는 2,020명(사고 사망 855명, 질병 사망 1,165명)입니다. 산업재해로 하루 5.53명, 한 달에 166명이 사망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산업재해...

“골병 들어도 산재는 먼 얘기”…삼성전자 노동자들의 하소연

[앵커] 일하다 죽지않게… 지난 일주일동안 일하다 숨진 노동자, 모두 14명입니다. 노동건강연대와 KBS가 집계했습니다. 매 주 한 번씩 일터에서 숨져간 노동자 현황 전해드린지 꼭 한 달 됐는데요, 하루 평균 2명 이상 퇴근하지 못하는 현실, 여전합니다. 지난 27일 하루에만 제주, 부천, 또 원주에서 바퀴에, 지게차에, 철재구조물에 깔려 노동자들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노동자가 일터에서 당하는...

로드 중

header

sidebar-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