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오마이뉴스] 어떻게 하면 덜 죽겠습니까 – [주장] 사람 살리는 사회가 되기 위한 작은 제언 ‘산업안전보건법의 일상적 적용 필요하다’

어떻게 하면 덜 죽겠습니까 [주장] 사람 살리는 사회가 되기 위한 작은 제언 ‘산업안전보건법의 일상적 적용 필요하다’ ▲  경향신문의 기획 기사 “오늘도 3명이 퇴근하지 못했다” ⓒ 노동건강연대   <경향신문>의 기획 기사 ‘매일 김용균이 있었다’가 이 사회에 파문을 일으켰다. 덕분에 노동자의 죽음을 추적하고 죽음의 구조를...

석탄화력발전산업 노동자 인권보장을 위한 정책토론회 개최

석탄화력발전산업 노동자 인권보장을 위한 정책토론회 개최 2019년 12월 11일 국가인권위원회 11층 인권교육센터, 정책토론회장. ⓒ노동건강연대   노동건강연대는 국가인권위원회가 연구용역을 준  ‘석탄화력발전소 노동인권 실태조사’를  2019년  4월부터 10월까지 수행하였습니다.  정책토론회에서는  석탄화력발전소 노동자의 인권실태에 대해 설문과 전문가 델파이 조사 결과를...

[프레시안]노동자 죽었는데 벌금 432만 원, 끝

노동자 죽었는데 벌금 432만 원, 끝 [김용균의 죽음 1주기] 중대재해 기업처벌법이 필요한 이유   이상윤|노동건강연대 공동대표   노동자 산재 사망을 줄이기 위해서는 기업 경영의 우선순위와 자원 할당 구조의 변경이 필요하다. 그리고 변경을 위해서는 노동자 안전과 건강에 대한 기업 최고 경영자의 관심과 의지가 있어야 한다. 어떻게 하면 이런 변화를 달성할 수 있을까? 기업의 최고...

[주목! 이 사람]청년노동 안내서 기획한 박혜영 노무사  “산재 예방의무는 사업주에 있어”

    “LOVE YOURSELF(너 자신을 사랑하라).”   방탄소년단(BTS)의 ‘기승전결 4부작’ 앨범 시리즈 주제다. BTS는 지난해 유엔 연설에서도 ‘너를 세상에 말하라’는 메시지를 던졌다. 보건의료단체 ‘노동건강연대’ 활동가들도 같은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노동자들이 위험한 일은 당당히 거부하고, 아프면 아프다고 말할 수 있기를 바랐다. 그래서...

매일노동뉴스 ] 아니 뭐가 이렇게 어려워?

아니 뭐가 이렇게 어려워?   박혜영/노동건강연대 활동가   산재해보상 신청 관련 상담은 완전 쉽거나 완전 어렵거나 두 가지다. 아니 그렇게 생각했다. 일을 하다가 사고를 당했으면 그대로 신청서를 제출하면 되고, 질병일 경우는 까다로우니 조력자를 구해 주는 방식으로 해 왔다. 특히 쉬운 경우, 그러니까 산재보험 적용 대상자임이 명확해 보이는 경우 근로복지공단의 존재를 알려주고, 검색하면...

[한겨레 왜냐면 ] 다시는 일하다 죽는 일이 없도록

다시는 일하다 죽는 일이 없도록    박혜영 노동건강연대 활동가   3년 전 5월28일 서울 구의역에서 19살 김군이 스크린도어를 수리하다가 사망했다. 그 소식은 그의 가방 속 컵라면 사진과 함께 언론을 타고 전국으로 전파되었다. 누군가 처음 붙인 포스트잇은 수십장이 되고 수백, 수천장이 되어 구의역 전체를 추모의 장으로 만들었다. 미안함과 사회의 무책임과 분노, 슬픔이 뒤섞여 그가...

로드 중

header

sidebar-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