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

정기후원

노동건강연대는 기업의 지원을 받지 않습니다. 기업살인법 제정운동, 위험의 외주화 반대 등 일하다가 죽지않는 사회를 만들기위한 움직임에 동참해 주세요.

일시후원 하기

한번의 후원으로도 노동건강연대 활동에 큰 도움이 됩니다. 

노동건강연대 소식지 <계간 노동과 건강>

2019 봄 통권 96호

활동

주요 활동

2019년 9월 이달의 기업살인

대한민국은 매일 3명의 노동자가 일하다 사고로 사망합니다.질병까지 합한다면 하루 5~6명의 노동자가 사망합니다. 한국이 선진국 문턱에 있다고 자부하지만 이곳에서 태어난노동자는...

로드 중

소식

칼럼

2019년 8월, 이달의 기업살인

  대한민국은 매일 3명의 노동자가 일하다 사고로 사망합니다.질병까지 합한다면 하루 5~6명의 노동자가 사망합니다. 한국이 선진국 문턱에 있다고 자부하지만 이곳에서...

2019년 6·7월, 이달의 기업살인 현황

대한민국은 매일 3명의 노동자가 일하다 사고로 사망합니다.질병까지 합한다면 하루 5~6명의 노동자가 사망합니다. 한국이 선진국 문턱에 있다고 자부하지만 이곳에서...

2019년 5월, 이달의 기업살인 현황

    매일 6명의 노동자가 일하다가 다치고 죽음에 이릅니다. (2018년 고용노동부 통계 기준 산재 사망 2142명) 대한민국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으로 경제적으로 풍요롭고, 더 나은 삶을 살고 있다고 여겨집니다. 하지만 노동자 사망률 1위 자리를 거의 놓친 적이 없을 정도로 현실은 위험하고, 노동 환경은 나아지지 않습니다. 최근 노동건강연대 기업살인 분석팀은 고용노동부 자료인...

매일노동뉴스 ] 아니 뭐가 이렇게 어려워?

아니 뭐가 이렇게 어려워?   박혜영/노동건강연대 활동가   산재해보상 신청 관련 상담은 완전 쉽거나 완전 어렵거나 두 가지다. 아니 그렇게 생각했다. 일을 하다가 사고를 당했으면 그대로 신청서를 제출하면 되고, 질병일 경우는 까다로우니 조력자를 구해 주는 방식으로 해 왔다. 특히 쉬운 경우, 그러니까 산재보험 적용 대상자임이 명확해 보이는 경우 근로복지공단의 존재를 알려주고, 검색하면...

로드 중

계간 노동과 건강

hea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