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과건강 VOL.95 – 2018 여름

노동과건강 VOL.95 – 2018 여름

[우리 곁의 이주노동자] 이론적 평등과 실질적 차별 – 이주노동자의 안전과 건강

미얀마 출신인 크로낭 씨의 남편 아웅리 씨가 얼마 전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경기도의 한 자동차공장에서 휴게시간에 잠들었다가 영영 깨어나지 못했다. 그는 본국에 있을 때 축구를 잘해 마을대표로 출전하기도 했을 만큼 건강했다. 미얀마에서 소수종교인 무슬림이었던 그는 술과 담배도 멀리 했다. 주야 맞교대 근무를 하던 그는 납품회사가 파업을 마치자, 밀렸던 주문량이 폭주하면서 주말에도 15시간씩 야간특근을...

로드 중
프로젝트 세부 사항 :
기술 :

    header

    sidebar-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