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post is last updated 124 days ago.

답변입니다.

올려주신 글만을 가지고 판단할 때, 근로복지공단은 이를 업무상 재해로 보지 않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근로복지공단은 업무상재해 여부의 판단에 있어,피재일 이전 일주일(특히 3일간)의 업무 내용, 강도, 양 등의 변화를 가장 중요한 판단기준으로 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휴가 이전 피재자의 과로 사실은 부정할 수 없으므로, 이를 단순히 개인적 사상으로 치부할 수는 없다 판단합니다. 따라서 휴가 이전 과로가 본 건 재해에 심대한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 인정된다면 산재보험법상 보상도 가능할 것입니다. 물론 이는 근로복지공단이 아닌 법원을 통한 가능성이므로 오랜 기간이 소요될 것이며 그 입증 역시 힘들 것입니다.

산재보험에 의한 보상에 있어 회사가 입는 손해는 거의 없으므로, 유가족의의 요구대로 산재보험법상 유족보상 청구를 진행해주는 것이 도리일 듯 합니다. 다만, 전술한 사정을 충분히 설명하시고 진행하시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부디 잘 처리되길 기원합니다.

>>> Writer : 정민환
> 수고가 많으십니다.
> 저는 30여명의 종업원들과 함께 모기업체의 포장및 출하업무를 도급을
> 받아서 일을 하고 있습니다.
>
> 다름이 아니옵고…
>
> 사망자는 PE.BAG포장을 하는 콘베어공(직접 작업을 하는 일은 없으며
> 콘베어동작의 상태유무 확인)으로 하루 8시간의 소정근로를
> 수행하고 있습니다.
> 때로는 일시적인 포장작업의 증가로 12시간 작업을 할 때도 있습니다.
> 지난 3월 초순부터 4/6까지 작업물량의 과다로 일 12시간의 작업시간을
> 한달 가까이 수행하였습니다. 그 이후론 정상적인 8시간 작업을…
> 그러다가 모친이 위독하기에 4/10, 4/11, 4/12..각 월차휴가를 득하고
> 모친을 간병하던 중 4/12 19:30경 별세하였습니다.
> 모친상을 3일장(4/14:출상)으로 치룬 후 삼우제(4/16)를 치루기 위하여
> 차를 타고 가던 중 실신하여 응급구급차를 호출하여 울산대학병원에서
> 15:20분경 사망하였습니다.
>
> 이상과 같이 당사 근로자 한명이 휴가중 사망하였으나 유족들이
> 12시간의 작업과다로 인하여 사망하였다고 산재처리를 하여 달라고
> 하는 바 산재적용이 가능한지요…?
>
> 바른 하문을 기다리오며
> 기 연대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 감사합니다..
>
> 울산에서 정 민환드림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