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글은 프레시안의 기획 연재기사 조선소 잔혹사>에 기고한 내용입니다. 노동건강연대는 20145월 시작한 현대중공업의 해외투자자 대응팀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UN 기업과 인권 포럼에 참가 해 현대중공업 하청노동자 사망 문제를 집중적으로 알렸습니다. 프레시안에 연재되었던 조선소 잔혹사>를 영어로 번역해 발간한 책을 들고 참가했습니다. 세계 각국의 인권활동가들과 언론, 그리고 현대중공업의 투자자와 선주사 까지도 많은 관심을 보이는 자리였습니다. 특히 몇몇 선주사와는 한국에서의 만남이 예정되어 있습니다. 현재 조선소 잔혹사> 영어판은 노동건강연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특히 번역에 참여해주신 노동건강연대 회원님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조선사 잔혹사 


   

현대중공업 하청노동자 사망이 쇼킹하다고?

 

박혜영 노동건강연대 활동가

 

지난 4, 이메일이 왔다. 라는 노르웨이 잡지사 기자였다. 현대중공업 하청노동자 사망 문제를 취재하고 싶다고 했다. 20145월 구성된 현대중공업 비정규직 산재사망사고 네트워크에서 외국 투자자와 선주사에 사망사고와 각종 산재문제 관련 정보와 질의서를 보내면서 외신에도 보도자료를 보냈었다.

 

이메일을 받을 당시, 현대중공업은 노르웨이 선주사로부터 세계 최초로 건조되는 원통형 FPSO골리앗제작을 마친 상태였다. 노르웨이 기자는 자국 선주사가 의뢰한 배를 만드는 데 그렇게 많은 한국 노동자가 죽는다는 게 믿어지지 않는 듯했다. 곧바로 이메일을 보낸 기자와 긴밀한 소통 속에서 3건의 기사가 만들어졌다. 그 기사는 현대중공업에서 만든 골리앗이 노르웨이에 도착할 즈음에 세상에 공개되었다



4_조선소 잔혹사_01 노르웨이 기사 화면.jpg 노르웨이 기사화면

 

 

20145, 현대중공업 하청노동자들이 계속 죽어가던 시기였다. 이미 5월이 되기 전, 상반기에만 7명의 노동자가 사망했다. 비난 여론이 있었지만, 기업은 개의치 않는 듯했다. 현대중공업이 있는 울산에선 여전히 배가 만들어지고 있었고, 사람들은 위험에 처해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