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또 발생한 집단 수은 중독, 지금은 분명 21세기 인데

 


송한수 / 조선대학교 직업환경의학

 

 

1988년 문송면 군이 온도계 제조 업체에 근무 중 수은 중독으로 사망했다. 그의 나이 15살이었다. 공장에서 온도계에 수은을 주입하는 작업을 하다 수은 증기 흡입으로 수은에 중독됐다. 문제는 이런 사고가 2015년에도 발생했다는 점이다. 광주광역시 하남산단에 위치한 남영전구에서 집단 수은 중독 사건이 발생한 것. 왜 이런 일은 반복되는 걸까. 문송면 군 사건을 계기로 만들어진 노동건강연대에서 이에 대한 이유와 대안을 고민하는 프레시안에 기고했다


집단 수은중독 1.png



남영전구 집단 수은 중독 사건

 

광주광역시 하남산단에 위치한 남영전구에서 집단 수은 중독 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건은 20153월 중순부터 4월 중순까지 진행된 형광등 생산 설비 철거 업무 과정에서 발생하였다. 본격적인 철거 작업은 3월 말부터 4월 초순까지 2주간 이루어졌으며, 주로 지하 작업장 형광등 제조 설비의 철거 과정에서 일했던 노동자들에게 고농도의 수은 노출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수은이 철거 현장 바닥에 굴러다녔다는 증언과 당시 현장 사진이 있으며, 산소 절단, 철거 작업이 수은의 확산과 증발을 촉진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 사건은 처음에는 잘 알려지지 않았다가 집중적인 철거 기간에 약 2주간 직업 철거 업무를 수행했던 60세 김 모 씨가 산재 요양 신청을 하면서 알려졌다. 김 모 씨는 작업 이후 온몸에 두드러기와 가려움증이 생겼으며, 이후 기력 저하, 손발 저림, 입술 떨림 등의 증상이 발생하였다. 그러다가 걷기 어려워지고 젓가락질도 제대로 못할 정도가 되자 6월 중순경 전북 소재 대학병원을 방문하여 수은 중독으로 진단받고 치료에 호전이 없자 84일경에 서울성모병원으로 전원하였다. 김 모 씨는 산재요양신청을 하였고, 이러한 상황이 언론을 통해 보도되었다. 언론보도를 통해 소식을 접한 당시 철거 업무 작업자들이 추가로 산재 요양 신청을 하면서 이 사건은 집단 중독 사건이 되었다. 산재 신청 후 역학 조사를 거치면서 산재 승인은 1117일에 결정되었다.

 

문송면 수은 중독 사건의 데자뷔

 

이 사건을 접하면서 많은 사람들이 1988년에 발생한 문송면 군 수은 중독 사건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다. 문송면 군 사건은 15세의 문송면 군이 공장에서 온도계에 수은을 주입하는 작업을 하다가 수은 증기 흡입으로 수은 중독이 발생한 사건을 말한다. 당시 문송면 군은 12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약 2개월간 근무하였다가 두통, 전신 통증, 불면증, 전신 장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