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산재 노동자 생계비 지원 사업

매년 10만 명의 아픈 노동자가 산재보험을 통해 치료를 받고 생계비를 받습니다. 하지만 일을 하다 다친 더 많은 사람들이 여러 가지 이유로 산재보험을 이용하지 못합니다. 그래서...

[성명] 오늘 현대중공업에서 467번째 노동자가 사망했다.

오늘 현대중공업에서 467번째 노동자가 사망했다. – 방역 성공의 나라 대한민국은, 노동자를 무더기로 죽이고 있는 최악의 살인기업 현대중공업을 그대로 둘 것인가?   2020년 5월 21일 오전 11시 20분경,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34세 하청 노동자가 사망했다. 올해만 5번째 노동자 사망이며, 1972년 현대중공업 창사 이래 467번째 노동자 죽음이다. 보통 사람의 죽음을 숫자로 세는...

2020년 4월, 이달의 기업살인 현황

4월에만 91명 사망했는데… ‘조용한 죽음’ 된 이유   [오마이뉴스에서 기사 보기]   바이러스는 공평하다지만 현실의...

몸에 새겨진 일터의 흔적…의사가 환자 직업력 꼭 물어야 하는 이유

[노동과 건강 연속기고①] 김정민(노동건강연대 회원, 직업환경의학과 전문의)   의사는 병력청취(history taking)를 통해 병인에 대한 가설을 세우고, 진찰과 검사의 방향을 결정한다. 환자와의 대화를 통해 진단의 85%가 가능하며, 이후의 과정은 단지 가설(진단)을 확인하는 과정이라는 문헌도 보았다. 빠르게 진화하는 진단기술 때문에 병력청취에 대한 무게감이 달라졌을 수는 있으나, 여전히...

코로나19, 아플 때 쉬려면 상병수당과 유급병가가 필요하다.

 아프면 맘편히 쉬어야 한다. 상병수당제도와 유급병가휴가를 즉시 도입하라!   최근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생활방역으로 전환하면서 첫 번째 수칙으로 “아프면 집에서 쉬기”를 제시했다. 하지만, 대부분의 노동자는 아파도 쉴 수 없다. 쉼은 곧 소득감소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우리나라는 노동자가 아프거나 다쳐서 근로능력을 상실했을 때 소득을 보전해 주는 제도를 제대로 갖추지 않았다. 질병 관련...

[인터뷰] 유성규 “경비원 상대 갑질, 해고 두려움에 항의도 못하는 구조”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 ■ 방송 : FM 94.5 (17:10~19:00) ■ 방송일 : 2020년 5월 11일 (월요일) ■ 대담 : 유성규 노동건강연대 노무사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이동형의뉴스정면 승부] 유성규 “경비원 상대 갑질, 해고 두려움에 항의도 못하는 구조”...

로드 중

header